2020.03.29 (일)

  • 구름조금속초10.7℃
  • 구름조금14.8℃
  • 맑음철원14.1℃
  • 맑음동두천15.8℃
  • 맑음파주14.9℃
  • 흐림대관령5.8℃
  • 구름조금백령도8.8℃
  • 구름많음북강릉9.8℃
  • 구름많음강릉10.9℃
  • 흐림동해8.1℃
  • 맑음서울15.9℃
  • 구름많음인천13.5℃
  • 구름조금원주15.2℃
  • 맑음울릉도8.1℃
  • 구름조금수원14.3℃
  • 구름많음영월14.6℃
  • 구름많음충주14.2℃
  • 구름조금서산14.4℃
  • 흐림울진8.6℃
  • 맑음청주15.6℃
  • 맑음대전16.4℃
  • 구름많음추풍령12.8℃
  • 구름많음안동12.7℃
  • 흐림상주15.6℃
  • 흐림포항11.5℃
  • 구름조금군산11.2℃
  • 구름많음대구14.0℃
  • 구름조금전주14.2℃
  • 구름많음울산10.9℃
  • 흐림창원12.3℃
  • 구름조금광주16.1℃
  • 구름많음부산13.5℃
  • 구름많음통영13.1℃
  • 구름많음목포12.0℃
  • 구름조금여수14.1℃
  • 구름많음흑산도9.9℃
  • 구름조금완도14.4℃
  • 구름많음고창12.3℃
  • 구름조금순천13.6℃
  • 구름조금홍성(예)14.8℃
  • 흐림제주13.1℃
  • 흐림고산12.8℃
  • 흐림성산13.3℃
  • 흐림서귀포13.0℃
  • 구름많음진주15.3℃
  • 맑음강화13.3℃
  • 맑음양평14.4℃
  • 맑음이천14.9℃
  • 맑음인제14.3℃
  • 맑음홍천16.2℃
  • 흐림태백4.4℃
  • 구름많음정선군13.0℃
  • 구름많음제천13.4℃
  • 구름조금보은13.7℃
  • 맑음천안14.7℃
  • 맑음보령11.7℃
  • 맑음부여15.7℃
  • 맑음금산15.4℃
  • 구름조금15.6℃
  • 구름많음부안12.1℃
  • 구름조금임실14.9℃
  • 구름많음정읍12.5℃
  • 맑음남원15.7℃
  • 맑음장수14.4℃
  • 구름많음고창군12.8℃
  • 구름많음영광군11.5℃
  • 구름많음김해시12.7℃
  • 맑음순창군14.7℃
  • 흐림북창원13.9℃
  • 흐림양산시14.0℃
  • 구름많음보성군14.1℃
  • 흐림강진군15.1℃
  • 흐림장흥14.5℃
  • 구름많음해남14.4℃
  • 구름많음고흥12.6℃
  • 구름많음의령군16.6℃
  • 맑음함양군15.5℃
  • 구름많음광양시15.5℃
  • 구름많음진도군14.0℃
  • 구름많음봉화9.9℃
  • 구름많음영주11.7℃
  • 흐림문경12.0℃
  • 흐림청송군8.4℃
  • 흐림영덕8.6℃
  • 구름많음의성12.6℃
  • 흐림구미13.6℃
  • 흐림영천11.4℃
  • 흐림경주시10.3℃
  • 구름조금거창14.6℃
  • 구름많음합천15.4℃
  • 흐림밀양13.9℃
  • 구름조금산청14.7℃
  • 구름많음거제14.2℃
  • 구름많음남해13.9℃
사랑은 희생이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은 희생이다

사랑은 희생이다

                                                    출처 : 따뜻한 하루(www.onday.or.kr)   




1988년 12월 7일 11시, 당시 소련의 영토인
'아르메니아'에 지진이 감지되었습니다.
원래 지진이 많은 지역이어서 사람들은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곧 일상으로
돌아가 일했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큰 실수였습니다.
30분 후, 진도 7.0 이상의 강진이 발생하였고
대부분 내진설계가 되어있지 않던
석조 주택들은 무너질 수밖에 없었고,
도시는 폐허가 되어버렸습니다.

지진이 벌어지고 고작 3일 만에 2만 명이
넘는 사상자를 확인했습니다.
시간이 갈수록 피해 숫자는 기하급수적으로
불어나기만 했습니다.

끔찍하게도 사망한 대부분의 사람은
무너진 건물에 깔린 압사였습니다.

이때, 지진으로 무너진 9층 건물의 잔해 속에
26살의 어머니 '스잔나 페트로시안'과
4살 된 딸 '가야니'도 갇혔습니다.

모녀를 기다리는 것은 오직 죽음의 공포뿐이었습니다.
여진이 느껴질 때마다 머리 위의 잔해들이
다시 무너지는 것이 아닐까 두려웠습니다.
무너진 콘크리트 잔해들을 뚫고 나가는
일은 절대로 불가능한 일이었습니다.

몸을 들썩이는 것조차 두려운 와중에
아이는 갈증과 굶주림에 지쳐
큰 소리로 울부짖었습니다.

"엄마. 너무 목이 말라요."

그때 스잔나는 부서진 유리 조각으로
손가락을 찔러 딸에게 자신의 피를 먹였습니다.
어머니는 딸이 보챌 때마다 차례차례
손가락을 베어 아기의 입에 물렸습니다.

이 모녀가 극적으로 구출된 것은
매몰된 지 14일이 지나고 난 후였습니다.
그렇게 빠져나온 어머니 스잔나의 손가락 열 개는
모두 피범벅이 되어 있었습니다.

그래도 엄마는 그저 딸이 살았다는 것에
감사하고 안도했습니다.





딸에게 있어서 어머니의 피는
유일한 희망이었습니다.

그리고 고통스러워하는 딸을 위해서
어떠한 고통도 감당한 어머니의 헌신적인 사랑은
눈물이 날 정도로 감동적입니다.


# 오늘의 명언
사랑의 첫 번째 계명은 먼저 희생할 수 있어야 한다.
자기희생은 사랑의 고귀한 표현이기 때문이다.
- 발타자르 그라시안 -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